포항 잇단 민원 폭력, 시청만 보안 강화…대민업무 많은 읍·면·동 공포 여전

  • 0

지난해 염산테러 이후 본청 출입통제시스템 즉각 구축
읍면동은 청원경찰 배치가 유일…"복지직은 위험 사각지대"

포항시청 1층 로비에 설치된 얼굴 및 지문 인식형 스피드게이트. 지난해 공무원 염산 테러 이후 직원 보호 차원에서 추진된 사업이다. 신동우기자
포항시청 1층 로비에 설치된 얼굴 및 지문 인식형 스피드게이트. 지난해 공무원 염산 테러 이후 직원 보호 차원에서 추진된 사업이다. 신동우기자

최근 경북 포항시에 민원 폭력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일선 공무원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매일신문 6월 30일 보도)

포항시는 악성 민원과 관련해 보안조치 강화 대책 등을 발표했지만, 대부분 본청사에 집중되고 있어 정작 민원인들과 얼굴을 맞대고 근무하는 읍면동 일선 공무원들은 오히려 폭력에 취약한 상황이다.

지난달 30일 오전 8시 20분쯤 포항시청에서는 A(65)씨가 술에 취한 채 1층 로비에 드러누워 난동을 부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A씨는 당시 출근하는 공무원들을 향해 소주병을 던지는 등 직접적인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서 A씨는 앞서 토지 문제로 민원을 제기했으나 거부당했다고 주장했지만, 조사 결과 실제 민원을 제기한 적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지난해 10월 29일 오전 9시 15분쯤 택시 관련 민원에 불만을 품은 B(66) 씨가 포항시 대중교통과 사무실에 들이닥쳐 공무원에게 염산을 뿌린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매일신문 4월 19일 보도)

택시 매매 중개업을 하는 B씨는 감차사업으로 매매가 금지되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심 재판에서 B씨는 징역 4년을 선고받았지만, 당시 테러를 당한 해당 공무원은 얼굴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현재까지 치료를 계속하고 있는 상태다.

염산 테러 사건이 발생하자 포항시는 지난해 11월 공무원 보호와 보안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청원경찰 인력을 보강하고, 출입통제시스템 구축, CCTV 확대, 웨어러블 캠 보급, 대응 매뉴얼 확립, 관련 조례 제정 등이 골자이다.

이를 위해 포항시는 지난달 2억7천여만원을 들여 본청사 지하 1층~지상 4층 구간에 얼굴 및 지문 인식을 통해 출입할 수 있는 '스피드게이트'를 설치했다.

지난달 30일 사건을 일으킨 A씨 역시 이 스피드게이트에 막혀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로비에서 난동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민원인이 수시로 들락거리는 읍면동 자치센터의 경우 스피드게이트 설치가 불가능한 까닭에 청원경찰 배치가 유일한 대안으로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인력 및 예산상의 이유로 포항시는 본청사에 배치된 3명을 제외하고 남·북구청 및 오천읍 자치센터에 지난달 초 각 1명씩의 청원경찰을 확충한 것에 그쳤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포항시지부 금종혁 부지부장은 "주민들과 밀접한 관계를 맺는 읍면동 직원의 경우 섣불리 신고나 대응을 하기 어렵다. 특히 폭력적인 위험인물이라도 직접 찾아가야만 하는 복지직은 위험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위험 대상과의 접촉에 청원경찰이 동행하는 등 직원들에 대한 보호체계를 서서히 변화시켜가야 한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