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19 확산, 대북전단 탓"…대남적개심으로 민심돌파

코로나 지원 안받고 댐 방류 사전 통보 요구도 협조 안할 듯
전문가 "대북전단 지속 살포에 불쾌감 표출·내부민심 제어 의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국 확대회의를 열고 당 중앙위원회 조직개편 방안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TV가 28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국 확대회의를 열고 당 중앙위원회 조직개편 방안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TV가 28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북한이 코로나19 유입 원인으로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을 꼽았다. 지속적인 경제난에 코로나19와 자연재해까지 겹치면서 동요하는 민심을 한국에 대한 적개심으로 돌파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코로나 최초 발생지가 남쪽과 인접한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라고 공식 발표했다. 이포리는 남쪽 강원도 인제군 서화면, 양구군 해안면과 접해 있는 남북 최접경 지역이다.

특히 북한은 4월 초 이포리에서 18세 군인과 5세 어린이가 병영과 거주지 주변 야산에서 '색다른 물건'과 접촉하면서 최초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색다른 물건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적시하지 않으면서 분계연선(접경) 지역 등에서 "바람을 비롯한 기상현상과 풍선에 매달려 날아든 색다른 물건들을 각성 있게 대할 것"을 주민들에게 촉구했다.

이는 사실상 탈북민 단체가 풍선에 매달아 날려 보낸 대북전단 및 물품이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의 원인이었다는 주장으로 해석된다.

북한은 이번 조사의 주체가 "국가과학원 생물공학분원, 생물공학연구소, 바이러스연구소, 의학연구원, 국가보위성, 사회안전성, 중앙검찰소 등 해당 단위의 능력 있는 일군, 전문가들이 망라된 조사위원회"였다며 신뢰성을 주장했다.

그러나 국제사회가 인정하는 상식으로 볼 때 대북전단 등 남측의 유입물을 통해 바이러스가 유입됐다고 과학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다.

탈북민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박상학)이 최근 전단을 날린 것도 4월 25∼26일 경기 김포 지역이다.

그런데도 대북전단 등 남측에서 날아오는 색다른 물건을 지목하며 바이러스 유입의 원인이라고 공표한 것은 대남 적개심을 고양해 코로나19와 자연재해, 식량난 등 삼중고로 더욱 고단해진 민심을 다잡고 결속을 다지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남측 정부에 대한 일상적이고 식상한 비난보다는 주민들의 삶을 파괴하는 전염병의 유입이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과 이를 방치한 남측 정부의 탓으로 돌리는 것이 훨씬 효과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부총장은 "북한이 대북전단을 지목한 것은 대북전단 살포 지속 행위에 대한 불편함을 드러낸 것으로 남측 당국이 이를 제대로 저지하고 있지 못하다는 불쾌감을 드러낸 것"이라며 "통제중심의 방역정책으로 고조된 내부 민심을 제어하기 위한 의미도 있다"고 분석했다.

북한이 이번 코로나 유입의 원인을 공개적으로 공표함으로써 남북 간의 대화나 협력은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양 부총장은 "최근 몇 년간 코로나 기원에 대해서도 명확하지 않은 부분이 있고 국가들 사이에서도 대립이 있는 만큼 북한의 주장도 검증되기 전까지는 남북관계의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3일 0시 기준 )

  • 대구 6,071
  • 경북 6,210
  • 전국 124,5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