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영양 석보 두들마을 '이문열 문학관' 불, 목조건물 5채 전소

7시간만에 진화…인명 피해 없어

이문열 문학관. 경북소방본부 제공
이문열 문학관. 경북소방본부 제공

경북 영양 두들마을 이문열 작가의 작품세계를 알리고 배울 수 있도록 지어진 '광산문학연구소'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7시간여 만에 완진됐다.

1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달 30일 밤 11시14분쯤 경북 영양군 석보면 두들마을에 위치한 이문열 문학관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불은 한식 목조 건물 5동, 418㎡를 태우고 다음 날인 1일 오전 6시20분쯤 완진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다.

소방당국은 인원 53명, 차량 19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이는 한편 굴삭기 4대도 현장에 투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재산피해 등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문열 문학관. 경북소방본부 제공
이문열 문학관. 경북소방본부 제공

이문열문학관인 이 건물은 지난 2001년 석보 두들마을 출신 이문열 작가의 문학적 업적을 조명하고 문학도의 창작활동 장소로 활용하기 위해 지었다.

문학관은 부지 2만여㎡에 건평 500여㎡ 규모의 전통 목조한옥 양식으로 지어졌고, 내부에 학사 6실과 강연장, 식당을 비롯 관리사와 주차장 등이 들어섰다.

이 곳은 두들마을 장계향문화체험관, 음식디미방 등을 비롯해 20㎞가량 떨어진 일월면 주곡리 조지훈생가와 함께 일월산 등 주변관광지와 문학을 연계한 테마관광 자원으로 활용돼 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