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40주년 레전드 1∼4위, 올스타전 현장에서 공개

7월 15·16일 잠실서 3년 만에 열리는 KBO 올스타전
'레전드 40인' 발표와 이대호 은퇴 투어 시작 등 풍성한 이벤트 준비

KBO리그 출범 40주년을 맞아 선정한 '레전드 40인' 가운데 가장 많은 표를 받은 4명의이름이 KBO 올스타전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올해 허구연 신임 총재를 선임한 KBO는 '팬 퍼스트'를 내세우며 코로나19를 이겨내고 3년만에 정상 개최되는 올스타전에서 풍성한 이벤트도 마련해 팬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올해 올스타전은 오는 15일과 16일 이틀 동안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다.

KBO가 30일 공개한 '2022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전' 프로그램에 따르면, 팬들과 전문가 선정위원의 투표로 뽑힌 '레전드 40인' 중 1∼4위 선수의 이름을 올스타전 당일인 16일에 발표된다. 나머지 36명의 선수도 매주 4명씩 9주 동안 차례대로 공개된다.

올스타전 본게임이 열리는 16일은 팬 사인회로 문을 연다.

2019년 처음 선보인 10개 구단 선수와 팬이 함께 하는 팀 릴레이도 3년 만에 팬들을 찾아온다.

드림 올스타(kt, 두산, 삼성, SSG, 롯데)와 나눔 올스타(LG, 키움, NC, KIA, 한화)의 맞대결로 치러지는 올스타전은 당일 오후 6시에 열린다.

올 시즌 은퇴를 선언한 롯데 이대호의 은퇴 투어도 올스타전에서 스타트를 끊는다.

KBO는 리그를 대표하는 타자로 한 시대를 풍미한 이대호에게 의미 있는 선물을 증정하고 이벤트도 열 계획이다.

올스타 전야제로 계획된 15일 '올스타 프라이데이'에는 퓨처스 올스타전과 홈런 레이스가 열린다.

퓨처스 올스타전이 끝난 뒤에는 KBO 올스타 50명 전원이 그라운드에 나서며, 이 중 8명의 거포가 출전하는 '컴투스 프로야구 홈런레이스'가 이어진다.

잠실구장 외부 제2주차장 구역에 '팬페스트존'을 마련해 다양한 체험과 이벤트, 풍성한 선물을 제공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