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드라마서 '日전범기' 수차례 등장…서경덕 "삭제하라"

넷플릭스·엄브렐러 아카데미 이전에도 욱일기·인종차별 논란있어

넷플릭스 드라마 '엄브렐러 아카데미'의 한 장면. 서경덕 인스타그램 캡처
넷플릭스 드라마 '엄브렐러 아카데미'의 한 장면. 서경덕 인스타그램 캡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의 전범기인 '욱일기' 무늬를 수차례 쓴 넷플릭스 드라마에 항의하고 나섰다.

서 교수는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넷플릭스 드라마 '엄브렐러 아카데미' 시즌3이 공개된 후 많은 네티즌이 극 중에서 욱일기 문양을 여러 번 봤다고 제보했다. 확인해보니 사실이었다"고 했다.

그는 "일본 욱일기가 독일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라는 항의 메일을 넷플릭스에 보냈다"며 "욱일기가 나오는 장면을 하루빨리 삭제, 혹은 교체해 아시아인들에게 또 한 번 상처 주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즌3이 글로벌 랭킹 1위로 세계인들에게 인기가 높다. 시청자들에게 욱일기의 역사적 의미가 잘못 전달될 수도 있기에 바로 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더 이상 넷플릭스가 드라마 콘텐츠에서 욱일기 문양을 사용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나아가 다양한 글로벌 OTT(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에서도 욱일기 문양을 퇴출할 기회로 삼았으면 한다"고 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엄브렐러 아카데미'의 한 장면. 엄브렐러 아카데미 캡처
넷플릭스 드라마 '엄브렐러 아카데미'의 한 장면. 엄브렐러 아카데미 캡처

'엄브렐러 아카데미'는 욱일기뿐만 아니라 인종차별 논란도 있었다.

2019년 해당 드라마 공식 SNS에는 배우들의 단체 사진이 올라왔는데, 한국계 배우인 저스틴 민만 잘려있어 논란이 일었다. 지난해에는 출연 배우인 에이단 갤러거가 인종차별적 단어인 'CHIN'을 사용하기도 했다.

넷플릭스의 욱일기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공개된 일본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에서 주인공 '탄지로'의 귀걸이가 욱일기와 유사하다는 논란이 있었다. 그러나 한국판에서만 수정하고, 다른 나라에서는 그대로 방영했다.

넷플릭스 코리아 측은 욱일기 논란과 관련해 이날 "사안을 확인해보고 알려드리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