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이준석 관둘 것…사형선고 받고 죽느니 스스로 물러나 재기해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자진사퇴를 예상했다.

박 전 원장은 3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표적인 친윤계 인사인 박성민 당대표 비서실장이 사퇴한다"는 질문에 "이준석 고사작전"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 대표가 보수당의 대표가 돼서 정권교체에 성공했고 지방선거에 압승을 했지만 태양은 둘이 아닌 하나다. 이 대표는 견딜 수 없을 것"이라며 "특히 친윤 비서실장까지 오늘 사퇴를 해버렸으면 오동잎 떨어지면 가을이 온 것을 알아야한다"고 했다.

박 실장 사퇴를 두고 이 대표에게 '알아서 그만두라'는 대통령의 의사가 반영됐다는 주장도 내놨다.

박 전 원장은 "(징계위가) 당헌당규상 2주 후로 결정됐지만, 저는 처음부터 '거취를 결정해라' 하는 경고라고 봤다"며 "저는 관둔다고 본다. 험한 사형선고를 받고 죽는 것보다 자기 스스로 물러가서 다시 재기하는 방법을 택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개의 국민들이 그렇게 생각하면 정치인은 자기 생각이 중요하지 않다"며 "지금 현재 다수의 국민의힘 당원들이, 의원들이 그렇게 생각한다고 하면 결정해 줘야한다. 거기서 더 험한 꼴을 볼 필요가 뭐 있느냐"고 했다.

또 "너무 잔인하다. 저는 이준석 대표를 참 좋아하는데, 저렇게 잔인하게 젊은 사람들을 죽여버리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며 젊은 세대들이 국민의힘에 대한 지지를 거둬 타격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