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민 국민의힘 당대표 비서실장, 3개월여만에 전격 사퇴…尹心 반영됐나

당 윤리위 징계심사 앞두고 윤핵관-이준석 갈등 작용 분석

박성민 국민의힘 당대표 비서실장. 연합뉴스
박성민 국민의힘 당대표 비서실장. 연합뉴스

박성민 국민의힘 당대표 비서실장이 30일 비서실장직을 전격 사임했다.

박 실장은 당내에서 '친윤(친윤석열)'계로 분류되는 인사로, 내달 7일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사를 앞두고 '윤심'(尹心·윤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박 실장은 이날 연합뉴스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오늘 저는 일신상의 이유로 당 대표 비서실장직을 사임했다"며 "그동안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박 실장의 당직 사퇴는 대선 승리 직후 이 대표의 비서실장으로 기용된 지 약 3개월여만이다.

박 실장은 지방선거 직후 이 대표의 우크라이나 방문에도 동행했었다.

박 실장은 사퇴 결심 배경과 관련해 '일신상의 이유'라고만 밝히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지만, 최근 표면화된 당내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관계자) 측과 이 대표 간 갈등이 이유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박 실장의 비서실장 임명이 윤 대통령과 이 대표 간 '가교'라는 상징성을 가졌다는 점에서 그의 당직 사퇴를 두고 '윤심'이 반영됐을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