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9개월만 마주 앉은 한미일 정상 "대북 3각 공조 강화" 한목소리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일 정상은 29일(현지시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해 한미일 3각 공조를 강화해야 한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마련된 이번 3개국 정상 대좌는 지난 2017년 9월 유엔 총회를 계기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 이후 4년 9개월 만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후 나토 정상회담장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후미오 기시다 일본 총리와 '3개국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은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일 삼각 협력은 우리의 공통목표 달성에 매우 중요하다. 그 중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도 포함된다"면서 "이러한 형식의 대화가 지속되면서 3각 공고가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이 지속해서 핵실험을 할 것이라는 우려를 갖고 있다"며 "한국 방위에 대한 공약을 다시 한번 재확인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된, 국제정세의 불안정이 커진 상황에서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며 "약 5년만에 개최된 한미일 정상회담이니 지역 및 글로벌 문제 해결을 위해 3국 협력을 강화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협력이 세계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요한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추가적 도발 가능성이 점점 더 심각하게 우려된다. 한미일 공조 강화가 불가결하다"며 "한미일 정상회담이 이번에 개최된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한미일 공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