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서해 피살 유족에 '월북 인정' 회유한 적 없어"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씨와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가 28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윤성현 남해해경청장과 사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등 4명을 공무집행 방해와 직권남용, 허위공문서작성 등의 혐의로 고발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씨와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가 28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윤성현 남해해경청장과 사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등 4명을 공무집행 방해와 직권남용, 허위공문서작성 등의 혐의로 고발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서해 피격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친형 이래진씨가 민주당으로부터 '동생의 월북을 인정하고 보상을 받으라는 회유를 받았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반박했다.

김철민 민주당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공개적인 자리에서 회유를 시도했다는 것 자체가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밝혔다.

앞서 이래진씨는 이날 서울중앙지검 고발인 조사를 앞두고 브리핑에서 "사건 직후 황희·김철민 의원이 '월북을 인정하면 보상해주겠다'고 회유했다"며 "김 의원이 '같은 호남 출신인데 같은 편 아니냐. 어린 조카 생각해 월북 인정하고 보상받으라'라고 설득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공무원의 형 이래진씨는 외신 기자회견에서 저를 만났고 그 자리에서 회유하는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지만, 저는 외신 기자회견에 간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당시 민주당은 '우리 민간인에 대한 북한 해역 내 총격 사망 관련 공동조사 및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대책위원회'를 꾸렸다"며 "이씨는 당시 황희·김민기·김철민 의원과 황기철 전 해군참모총장을 만났다고 했는데, 안산에서 같이 만난 이들은 황희·김영호·김철민 의원과 황 전 해군참모총장이었다"고 했다.

이어 "특위 위원들은 이날(당일) 오후 이씨를 만나러 안산에 왔고, 저는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자리를 함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당시 안산 면담 내용은 언론에도 자세히 보도됐다"며 "해당 보도 이후 이래진 씨는 어떤 문제도 제기하지 않았다. 정말 회유를 하려 했다면 그때 바로 문제제기를 하지 않았겠나"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서해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여러 가지 주장들이 나오고 있다. 유족들에게는 그때나 지금이나 똑같이 안타깝고 미안하다"면서도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확대해석하고 공격하는 것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4일 0시 기준 )

  • 대구 5,636
  • 경북 6,458
  • 전국 119,6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