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尹 눈도 안 마주치고 '노룩 악수'?…황교익 "참으로 민망하다"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파트너국 정상들과 첫인사를 하는 자리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눈을 마주치지 않고 악수를 하는 모습이 포착돼 '노룩(No look) 악수'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을 바라보지 않고 악수를 건네 '굴욕적'이라는 의견이 나오는 한편, 참석 정상 중 윤 대통령에게 가장 먼저 악수를 청했으므로 문제가 없다는 주장도 맞서고 있다.

윤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주최한 나토 정상회의 참석 정상 환영 만찬에 참석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만찬장으로 이동하기 전 각국 정상들과 단체 사진을 촬영했고, 마지막으로 입장한 바이든 대통령은 바로 뒷자리에 서 있던 윤 대통령에게 먼저 악수를 건넸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과 악수를 나누면서도 라데프 불가리아 대통령을 바라보고 있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루멘 라데프 대통령에게 악수를 하며 두 정상은 짧은 대화를 나눴고 뒤에 서 있던 윤 대통령은 환하게 웃으며 두 정상을 지켜봤다.

이를 두고 맛칼넘니스트 황교익씨는 2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바이든이 윤석열을 쳐다보지도 않고 악수를 한다"라면서 "그럼에도 윤석열이 치아를 드러내며 웃는다. 윤석열이 나토까지 가서 국민에게 굴욕감을 안겨주고 있다"고 했다.

그는 또 다른 글에서도 "윤석열이 무시당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윤석열이 치아를 다 드러내며 크게 웃으면서 바이든을 대했기 때문"이라며 "바이든은 윤석열의 웃음을 충분히 알아차렸을 것임에도 노룩 악수로 끝내버렸다. 아무리 넉넉하게 보아주려고 해도 참으로 민망한 영상"이라고 지적했다.

일부 누리꾼들도 "외교적 결례다", "국격이 떨어지는 느낌" 등의 반응을 보였지만, 또 다른 누리꾼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처음으로 악수를 청한 상대가 윤 대통령이라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 3일차인 29일(현지시간)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과 나토 정상회의 등의 외교 일정을 소화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30분(한국시간 오후 9시 30분) 바이든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함께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에 나선다. 3개국 정상 대좌는 지난 2017년 9월 유엔 총회를 계기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 이후 4년 9개월 만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