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경북신용보증재단에 44억5천800만원 특별출연

경북신보, 경북도 내 소기업·소상공인 300억원 보증지원 계획

김세환(왼쪽) 경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윤성훈 NH농협은행 경북영업본부장이 '경북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협약식''을 체결하고 44억원의 출연금 전달식을 하고 있다. 경북신용보증재단 제공
김세환(왼쪽) 경북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윤성훈 NH농협은행 경북영업본부장이 '경북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협약식''을 체결하고 44억원의 출연금 전달식을 하고 있다. 경북신용보증재단 제공

경북신용보증재단(이하 경북신보)과 NH농협은행은 29일 경북도 내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해 44억5천800만원을 특별출연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물가상승, 금리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북도 내 소기업·소상공인의 경영위기 극복에 도움을 주자는 취지로 이뤄졌다.

경북신보는 NH농협은행의 특별출연금을 기반으로 도내 소기업·소상공인들에게 300억원 규모의 신용보증지원을 할 계획이다. 이 자금은 경북도 버팀금융 특례보증과 연계해 2년간 2% 이자 지원 혜택을 제공한다.

NH농협은행의 이번 대규모 출연으로 경북도 내 소기업·소상공인 34만개 업소가 자금 활용에 숨통을 틔울 것으로 경북신보는 예상했다.

김세환 경북신보 이사장은 "금융기관과의 지속적인 업무협약을 통해 자금 어려움을 겪는 경북도 내 소기업·소상공인들에게 신속한 보증지원으로 자금 융통을 원활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3일 0시 기준 )

  • 대구 6,071
  • 경북 6,210
  • 전국 124,5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