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대통령 부인으로서 '잘못한다' 56.3%…"역할 축소해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방문, 오지훈 문화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방문, 오지훈 문화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부정평가가 절반을 넘었다. 국민의 49.3%는 김 여사의 역할을 축소해야한다고 평가했다.

2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데이터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27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이상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김 여사가 '잘못한다'고 보는 응답이 56.3%(아주 잘못한다 41.4%, 다소 잘못한다 14.9%)로 나타났다.

반면 '잘한다'는 응답은 36.6% (아주 잘한다 13.3%, 다소 잘한다 23.3%)였다. 이어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1%로 집계됐다.

연령별 부정 평가는 30대가 67.1%로 가장 높았다. 이어 40대(66.1%), 50대(61.6%), 18~29세(55.5%), 60대 이상(42.0%) 순이었다. 반면 '잘한다'는 평가는 60대 이상(52.5%)이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는 제주권(69.2%), 호남권(66.9%), 충청권(60.4%)에서 부정 평가가 높았고, 이어 서울(57.3%), 인천·경기(54.6%), 부산·울산·경남(52.8%), 대구·경북(51.7%), 강원권(46.9%) 순이었다.

전체 응답자의 49.3%는 김건희 여사의 역할을 '축소' 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확대' 해야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24.7%에 그쳤다. 또 현재 수준을 유지 해야한다는 응답은 21.4%로 집계됐다.

이번 설문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ARS 여론조사(무선 99%, 유선 1%)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6.3%,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오차범위 ± 3.1%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데이터리서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