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이명박, 朴과 달리 사익 취한 대통령…풀어줘야 하나"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5선 중진인 설훈 의원은 이명박(MB) 전 대통령에 대한 형집행정지가 특별사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설 의원은 29일 BBS 라디오에 출연해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저지른 여러 비행을 놓고 생각한다면 지금 이 시점에서 그 양반을 풀어줘야 하느냐, 국민 정서를 보면 상당히 (반발에) 부닥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익을 취하지는 않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전혀 다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분명히 사익을 취했다"며 "광복절 특사를 과연 하는 게 옳은지 국민 여론을 좀 더 들여다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삼성이 대가를 주고 (이 전 대통령이) 수백억원의 사익을 취했던 게 나왔다. 이를 용납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내 다른 의원들도 이 전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냈다.

윤건영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이 전 대통령이 저지른 죄는 개인 비리, 뇌물 수수이지 않은가. 그에 합당하는 설명이 뒤따라야 한다"고 밝히며 신중한 입장을 전했다.

신현영 대변인도 이날 오전 비상대책회의 이후 "(이 전 대통령은) 형 집행정지 단계다. 지금은 사면에 대해 이야기할 시기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3일 0시 기준 )

  • 대구 6,071
  • 경북 6,210
  • 전국 124,5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