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러 쇼핑몰 폭격에 '민간인 18명 사망'…테러국가로 처벌해야"

유엔 사무차장도 "최전선서 멀리 떨어진 도시 민간인 공습, 반드시 조사 필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민간인이 있던 자국 쇼핑몰에서 18명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민간인이 있던 자국 쇼핑몰에서 18명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유엔이 현장을 방문해 조사할 것"을 촉구했다. 사진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27일 독일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화상 연설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쇼핑몰에 미사일 공격을 해 민간인 18명이 숨진 사건을 가리켜 러시아를 '테러리스트 국가'라고 지탄했다.

28일(현지시간)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 원격 화상으로 참여해 "러시아의 침공은 유엔이 '테러리스트 국가'의 법적 정의를 분명히 하고, 그런 국가를 처벌할 필요성이 시급하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는 전날 러시아 폭격기가 크레멘추크 한 쇼핑몰에 미사일을 발사해 쇼핑객 1천여 명 중 최소 18명이 숨지는 등 수십 명의 사상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가 투폴레프(Tu-22M3) 장거리 전략폭격기를 동원해 고정밀 순항미사일로 쇼핑몰을 공격했다. 민간인을 의도적으로 노린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러시아는 자국 미사일이 쇼핑몰 인근 무기고를 타격한 결과 폭발이 일어나며 당시 운영하지 않고 있던 쇼핑센터로 불이 번진 것뿐이라고 맞받았다.

로즈마리 디칼로 유엔 정무·평화구축 담당 사무차장은 안보리 회의에서 "이번 사건은 반드시 조사해야 한다. 최전선에서 멀리 떨어진 도시에 대한 공습과 미사일 공격의 최신 사례"라며 "우크라이나인들이 겪은 가장 충격적인 공격 중 하나"라고 말했다.

한편, 유엔인권고등판무관실(OHCHR)이 전쟁 발발 후부터 지난 27일까지 집계한 결과 우크라이나에선 사망자 4천731명을 포함해 1만631명의 민간인 사상자가 나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3일 0시 기준 )

  • 대구 6,071
  • 경북 6,210
  • 전국 124,5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