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아침 최저 27.8도…6월 기준 '관측 이래 최고치'

대구 외에 경북 8개 시·군도 6월 하루 최저기온 가장 높게 나타나

대구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26일 대구 달성군 워터파크 스파밸리를 찾은 많은 시민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26일 대구 달성군 워터파크 스파밸리를 찾은 많은 시민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29일 대구 최저 기온이 27.8℃(도)로 나타났다. 이는 1907년 기상 관측 이래 6월 하루 최저기온 기록 중 가장 높은 것이다.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기록한 대구 최저 기온 27.8도는 2005년 6월 27일의 역대 대구 최저 기온 최곳값 기록(27.2도)을 넘어섰다.

이날 대구경북에선 ▷안동(26.3도) ▷상주(25.4도) ▷봉화(24.3도) ▷영주(24.6도) ▷문경(23.5도) ▷청송(25.6도) ▷의성(26.8도) ▷구미(26.8도) 등 경북 8개 시군에서도 6월 하루 최저 기온으로는 가장 높게 관측됐다.

열대야는 대구 외에 경산, 포항 등 13개 경북 시·군에 나타났다. 열대야는 밤사이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일 때를 이른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밤사이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고온다습한 남서풍이 꾸준히 들어오는 등 낮에 오른 기온이 내려가지 못해 열대야가 나타난 곳이 많았다. 특히 경북 북부 내륙에 관측 이래 최저기온 중 최곳값을 기록한 곳들이 나왔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0일 0시 기준 )

  • 대구 6,997
  • 경북 8,887
  • 전국 151,7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