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산으로 버스기사 찌르고 폭행한 60대…'마스크' 쓰란 말 거슬렸나

경찰 조사 결과 '음주 상태' 파악, 귀가 후 범행 경위 추가 조사 예정

버스기사가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하자 그를 마구 폭행한 혐의로 60대 승객이 붙잡혔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 40분쯤 버스 승객 A(64) 씨를 특가법상 운전자 폭행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전날 오후 8시 25분쯤 서울 양천구 신정동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버스에 탑승했다가 기사 B(55) 씨가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요청하자 갑자기 운전석으로 달려들어 욕설하고, B씨 얼굴을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린 뒤 우산으로 어깨 부위를 찌른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음주 상태에서 이런 범행을 저질렀다. 현재는 귀가 조치됐다.

경찰 관계자는 "버스 내부와 길에 있는 CCTV를 확보할 예정이다.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폭행이 이뤄질 당시 버스가 주행 중이었는지 정차 상태였는지 등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