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 156km 강속구에 손가락 골절된 하퍼, 결국 수술대 올라

필라델피아 톰슨 감독대행, 복귀시기 언급 안해

강속구에 엄지손가락을 맞은 브라이스 하퍼. AFP=연합뉴스
강속구에 엄지손가락을 맞은 브라이스 하퍼. AFP=연합뉴스
브라이스 하퍼. AFP=연합뉴스
브라이스 하퍼. AFP=연합뉴스

예상치 못한 부상을 당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를 대표하는 강타자 브라이스 하퍼(30·브라이스 하퍼가 결국 수술대에 오른다.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롭 톰슨 감독 대행은 29일(이하 한국시간) 하퍼가 30일 엄지손가락 수술을 받는다고 밝혔다.

하퍼는 지난 26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경기에서 상대 선발투수 블레이크 스넬이 던진 156㎞짜리 강속구에 왼손 엄지손가락을 맞았다.

공에 맞은 직후 주저앉아 고통을 호소한 하퍼는 정밀 검진 결과 뼈가 부러진 것으로 확인됐다.

하퍼는 손가락을 치료하기 위해 여러 전문가를 만난 끝에 수술이 최선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톰슨 감독대행은 하퍼의 재활기간과 복귀 시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한 관계자는 하퍼가 이르면 8월 중순 복귀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2012년 워싱턴 내셔널스에 데뷔해 신인상을 받은 하퍼는 2015년에는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2019년 3월 필라델피아와 13년간 총 3억3천만달러(약 4천240억원)에 장기 계약을 맺은 하퍼는 지난해 타율 0.309, 35홈런, 84타점 등을 기록, 두 번째 MVP를 수상했다.

필라델피아는 올 시즌 초반 성적 부진으로 인해 조 지라디 감독을 경질했다.

이런 가운데 타율 0.318, 15홈런, 48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985등으로 활약한 하퍼마저 이탈해 팀 전력에 큰 차질을 빚게 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3일 0시 기준 )

  • 대구 6,071
  • 경북 6,210
  • 전국 124,5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