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에어컨에서 튀어나온 '독사'…"트라우마 생겼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자동차 에어컨 필터 안쪽에서 살아있는 독사가 나왔다는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고약한 냄새때문에 에어컨 필터를 교체하려던 운전자는 자칫 큰 사고를 당할 뻔했다.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3장의 사진과 함께 차에서 뱀이 나왔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을 작성한 A씨는 "차 에어컨에서 자꾸 썩은 ×냄새가 나길래 에어컨 필터를 갈려고 꺼냈더니 뱀이 딸려 나왔다"라고 밝혔다.

놀란 A씨는 정신을 차리고 차문을 닫아둔 채 119를 불렀고, 출동한 구급대원이 집게로 뱀을 잡았다. 죽은 줄 알았던 뱀은 비닐 안에서 꿈틀거렸다.

A씨는 "트라우마가 생겨서 조수석 글러브 박스를 보면 기겁한다"면서 "에어컨에서 ×냄새가 올라오면 의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A씨는 사진 속의 뱀이 '유혈목이'라는 독사라고 전했다.

한 네티즌은 "어디에 주차해놨길래 유혈목이가 들어왔을까요?"라고 묻자, 그는 "산 근처에 주차를 한 적이 있다"면서 "에어컨 물 빠지는 곳으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 글이 화제가 되자 차 안에서 뱀을 발견했다는 다른 이들도 나왔다. 한 네티즌은 "차를 타려는 순간 뱀이 에어컨 구멍으로 쏙 들어가더라"며 쥐를 잡는 찍찍이로 뱀을 잡은 사진을 첨부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3일 0시 기준 )

  • 대구 6,071
  • 경북 6,210
  • 전국 124,5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