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지고 싶다'던 문재인 전 대통령, SNS 폭풍 업로드

기존 트위터, 페이스북으로 소통하다 지난 19일부터 인스타그램도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갈무리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갈무리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 19일 인스타그램 계정을 연 일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28일에도 재차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저 생활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면서 "퇴임 후 잊혀진 대통령이 되고 싶다"던 본인의 말과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28일 "고교 때 이효석의 '메밀꽃 필 무렵'을 읽은 느낌이 하도 강렬해서, 여행 다닐 때 강원도 봉평까지 메밀꽃을 보러 가기도 했었는데 드디어 우리집 메밀밭에도 메밀꽃이 피었다"며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은 문 전 대통령이 뒷짐을 지고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 인근 메밀밭으로 보이는 곳을 바라보는 장면을 누군가 촬영한 것이다.

지난달 10일 퇴임한 문 전 대통령은 SNS를 통해 전원생활 사진을 올리며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그간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주로 이용했지만, 지난 19일부터는 인스타그램으로 활동 범위를 넓혔다. 이는 "퇴임 후 잊혀진 대통령이 되고 싶다"던 본인의 말과는 다른 행보다.

밭에서 상추를 수확한 뒤 바구니를 든 채 미소 짓는 모습, 반려견 토리, 반려묘 찡찡이와 함께 있는 모습 등을 담은 사진이 올라왔고, 특히 지난 24일에는 인스타그램에 하루 5건의 게시물을 연달아 올리기도 했다.

특히 문 전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벤치에 앉은 사진을 공개하면서 해시태그(#)로 '문재인 김정숙 럽스타그램'이라고 적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럽스타그램은 러브와 인스타그램을 합친 단어다.

또한 같은 날 문 전 대통령은 회색 패딩점퍼를 입고 땀에 젖은 채 웃으면서 생라면을 먹는 사진도 올렸다. 문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 영남알프스 영축산의 취서산장, 어디서든 산행이라면 컵라면은 필수코스"라는 코멘트를 달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3일 0시 기준 )

  • 대구 6,071
  • 경북 6,210
  • 전국 124,5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