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첫 해외 단독일정, 주 스페인 한국문화원 찾아 "남다른 소재 가치"

직원들과 간담회서 스페인 국민 관심이 K삶 모든 분야로 확산 당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방문해 K-패션 전시회를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을 방문해 K-패션 전시회를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차 스페인 마드리드에 온 윤석열 대통령의 일정에 동행한 부인 김건희 여사는 28일 오후(이하 현지시각) 주 스페인 한국문화원을 방문, 한국 문화에 대한 홍보 노력에 감사를 표하고 문화원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날 방문은 김 여사가 나토 정상회의 기간 진행한 첫 해외 단독 일정이다. 또 2011년 주 스페인 한국문화원 개원 이래 대통령 부인이 이곳을 찾은 것도 김 여사가 처음이다.

한국 문화를 알리기 위해 전시, 공연, 강좌, 영화 상영, 체험 프로그램을 포함해 연간 60여 건의 문화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한국문화원은 현재 김아영 디자이너 초청전 '전통이 새로움을 입다'와 제1회 K-패션 전시회 등을 열고 있다.

오지훈 문화원장은 "개원 후 첫 번째 패션 전시이다 보니 어떤 작품을 전시하면 좋을까 고민이 많았다"며 "가장 한국적인 의상을 전시하자고 해 한복 느낌을 가진 의상을 선정했다"고 했다.

김 여사는 이날 전시회를 관람하며 "한국 의류 소재의 가치가 남다르다"며 "대한민국의 문화는 크리에이티브하게 확장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또 "전 세계 패션을 선도하는 스페인에서 처음으로 한국 패션을 알리기 위한 전시가 진행돼 무척 반갑다"며 "K-패션이 스페인 패션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잘 홍보되는 것 같아 감사하다"고 했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 취임 전까지 전시기획사인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한 문화예술 관련 전시 전문가여서 이 전시에 특히 관심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방문을 기점으로 문화예술 분야 '소프트 외교'에 나설 것으로 보는 전망도 있다.

김 여사는 문화원 직원들과 가진 간담회에선 스페인 국민의 관심이 K팝, K-패션, K-뷰티, 한식과 같이 우리 삶과 관련한 모든 분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직원들로부터 애로사항을 듣고 한국문화원 활성화 및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문화원 직원들은 "스페인의 작은 도시에서도 한류 행사 요청이 올 정도로 한국의 건축, 영화, 음악, 언어 등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고 했고, 이에 김 여사는 "안토니오 가우디를 배출한 국가에서 우리 건축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은 모두 여러분들의 노고 덕분이다. 여러분 모두가 애국자"라고 격려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