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정 이어 '친문' 박은정도 한직行…검찰 인사 면면보니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검찰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검찰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 인사에서 '친문' 검사로 분류되는 박은정 수원지검 성남지청장(사법연수원 29기) 등이 줄줄이 좌천된 반면 1년 전 박범계 법무부 장관 인사 당시 일제히 한직으로 물러났던 '윤석열 사단' 검사들은 요직으로 복귀했다.

법무부는 고검검사급(차장·부장검사) 검사 683명, 일반검사 29명 등 검사 712명에 대한 신규보임 및 전보 인사(다음달 4일 발령)를 28일 발표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시절 서울중앙지검 형사 1부장을 지낸 성상헌(사법연수원 30기)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는 이번 인사로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로 보임됐다.

성 차장의 후임은 전무곤(31기) 안산지청 차장이 맡는다. 이전 정권에서 법무부 형사기획과장과 대검 정책기획과장 등 요직을 지낸 그는 윤 대통령 당선 이후 인수위원회에 파견 근무하기도 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 1·2·3 부장도 각각 '특수통' 검사들로 채워졌다. 엄희준(32기) 신임 반부패1부장은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시기 대검 참모로서 조국 전 장관 가족 비리와 감찰 무마 의혹 등의 수사를 지휘하다 좌천당했다.

김영철(33기) 신임 반부패 2부장은 국정농단 특검팀에서 윤 대통령과 호흡을 맞췄고, 이후 '삼성 합병·승계 의혹' 등 굵직한 기업 범죄를 수사했다.

강백신(34기) 신임 반부패 3부장은 조 전 장관 가족 비리 의혹 수사와 공소 유지를 담당했으며, '검수완박' 국면에서 법안의 위헌성을 앞장서 비판하기도 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송치한 시장 교란 범죄를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장에는 이정섭(32기) 대구지검 형사 2부장이 임명됐다. 그는 서울동부지검 형사 6부장으로 근무하면서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했고, 수원지검에서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했다.

증권·경제 범죄와 여의도 정치권 사건·사고를 주로 담당하는 서울남부지검 역시 윤 대통령과 가까운 검사들이 대거 배치됐다.

구상엽(30기) 신임 1차장검사와 허정(31기) 신임 2차장검사 모두 서울중앙지검 반부패부 부장을 지낸 '특수통'이자 '윤석열 사단'으로 분류된다.

단성한(32기) 신임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은 박근혜 정부 사법농단 수사와 공판을 담당했다.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시기 대변인이었던 이창수(30기) 대구지검 2차장검사는 '성남FC 불법 후원 의혹'의 기소 여부를 결정할 성남지청장으로 부임한다. 정책기획과장으로서 윤 당시 총장을 보좌했던 박현철(31기) 서울중앙지검 형사 2부장은 대검찰청 대변인을 맡는다.

'채널A 사건'을 수사하며 한 장관 무혐의를 주장하다 좌천된 변필건(30기) 창원지검 인권보호관은 서울서부지검 차장검사로 복권됐다.

서울고검 형사부장과 공판부장으로는 박세현 부산지검 동부지청장과 박지영 춘천지검 차장검사가 각각 이동한다.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기소해 재판을 받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도 서울고검 송무부장 보직을 받았다. 이들 세 명 모두 사법연수원 29기로, 차기 검사장 승진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반면, '성남 FC 수사 무마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박은정 수원지검 성남지청장은 광주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중경단) 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지난 인사에서 '친문'으로 분류되는 임은정 전 법무부 감찰담당관도 대구지검 중경단 부장으로 이동한 바 있다.

앞서 박 지청장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시절 법무부 감찰담당관으로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을 주도했고, 지난해 정기인사에서 검사장 승진 1순위로 꼽히는 성남지청장으로 발령됐다.

'대장동 개발 의혹' 수사를 총괄했던 정용환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 1부장(32기)은 광주지검 중경단 인권보호부장으로, 대장동 수사를 맡았던 유진승 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장(33기)은 중앙지검 중경2단 부부장검사로 배치된다.

김 지청장은 대검 수사지휘과장 시절인 2019년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사건'과 관련해 이성윤 당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밑에 있던 김형근 부천지청장(29기)은 서울고검 검사로 옮겨갔다.

신성식 수원지검장 시절 1차장이었던 양중진 검사(29기)도 서울고검 검사로 배치됐다. 공안통으로 알려진 양 검사는 문재인 정부에서 대검 공안1과장,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 국정원 파견 등 요직을 맡은 바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7일 0시 기준 )

  • 대구 4,721
  • 경북 5,893
  • 전국 105,50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