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하반기 지방공공요금 동결…비상경제대책본부도 출범

최근 가파른 물가 상승…안정 위해 특단 대책 추진

경북도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도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상북도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물가 안정을 위해 하반기 지방공공요금을 동결한다고 28일 밝혔다. 또한 '경제위기 긴급대응 비상경제대책본부'를 가동, 피부에 와닿는 민생대책 마련에 총력전을 벌일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날 열린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에 이어 경기 침체 지속으로 민생경제가 매우 어렵다"면서 "비상경제대책본부를 구성, 도민이 피부로 느낄 지원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경북도는 내달 임기를 시작하는 이달희 경제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비상경제대책본부 구성에 착수했다.

본부를 통해 정부 지원 대책 모니터링, 중소기업·소상공인·서민생활 등 분야별 민생경제 활성화 시책 발굴, 민생대책 현장 추진 상황 점검 등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당장 경제 위기에 긴급 대응하기 위해 총 15개 사업, 1천215억원의 추가경정예산을 긴급 편성해 고유가·고물가 등 상황에 대응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소상공인 브릿지 보증 추가 지원 등 2개 사업 8억5천만원 ▷유가상승 시내외농촌버스 지원 등 2개 사업 141억원 ▷창업 경쟁력 강화 사업 등 3개 사업 553억3천만원 ▷어업면세유 지원 등 3개 사업 24억5천300만원 등 민생안정 대책을 추진한다.

특히 물가 안정을 위해 하반기 지방공공요금을 동결하기로 했다.

경북도가 관리하는 시내버스·택시요금은 동결이 이미 결정됐고 도시가스요금 역시 지방정부에 권한이 있는 지역가스공급회사 공급비용을 동결할 계획이다.

도시가스 소비자요금은 원료비 등이 반영된 정부 도매요금과 시도에서 관리하는 지역가스공급회사 공급비용이 합산돼 결정된다. 정부는 7월부터 도시가스 도매요금을 지난달 대비 7%가량 인상하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어 인상이 불가피한 여건이다.

하지만 도는 서민 부담 최소화를 위해 도가 결정하는 지역가스공급회사 공급비용을 다음 달 물가대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동결할 작정이다.

이 외 시군이 관리하는 상하수도요금, 쓰레기봉투요금 등도 시군과 협의를 거쳐 하반기에 동결할 계획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비상경제대책본부 가동, 추경 지원사업 조기 집행 등 민생안정 지원 대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4일 0시 기준 )

  • 대구 5,636
  • 경북 6,458
  • 전국 119,6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