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돗물 음용 비율 5% 깬다...KT "수돗물 수질관리시스템 구축"

수돗물 수질 측정, 경고 신호·음용 금지 문자 등

KT대구경북광역본부는 수질측정시스템 제조 회사인 알앤에스랩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기반 친환경 DX 분야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KT대구경북광역본부는 수질측정시스템 제조 회사인 알앤에스랩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기반 친환경 DX 분야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KT대구경북광역본부는 수질측정시스템 제조 회사인 알앤에스랩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기반 친환경 DX 분야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수질 신뢰도를 높여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우리나라 상수도 보급률은 98.5% 이지만 수돗물을 직접 마시는 비율은 5%에 불과하다. KT는 "수돗물 불신으로 발생하는 자원 낭비와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 등의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양사는 디지털기술 기반 수질측정시스템으로 공공 및 민간 분야 수돗물 수질측정사업 발굴과 시스템의 효과적 이용을 위한 플랫폼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수돗물 보관소 및 입수관에 설치한 '스마트 수질측정기'를 통해 수소이온농도(PH)와 전기전도도(EC), 잔류염소농도, 탁도, 수온의 5개 항목을 실시간 측정한다. 또 측정한 정보는 스마트폰 앱 등을 통해 주민에게 공개하고 수질 재난 발생 시 경고 신호 및 음용 금지 문자를 실시간 발송하는 체계다.

이상엽 알앤에스랩 대표는 "KT의 네트워크와 알앤에스랩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돗물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 수돗물 음용률을 높임으로써 건강과 환경 문제 해결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안창용 KT대구경북광역본부장(전무)은 "친환경 DX사업 분야 모델 발굴 및 확산을 통해 탄소 중립과 경제적 가치 창출의 ESG 경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