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도지사 관사 운영 폐지"…이철우 도지사, 개인주택 지어 나가기로

주택 완공 전까지 월세 등 실비 지급하겠다는 입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도청사 뒤편 잡아센터(구 대외통상교류관) 게스트하우스(174.6㎡)를 관사로 사용하고 있다. 잡아센터 전경. 매일신문 DB

최근 단체장 관사를 폐지해야 한다는 국민적 요구가 높아지는 가운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도 관사를 폐지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28일 내놨다. 경북도청 신도시에 개인주택을 짓고 거주할 계획으로, 완공 전까지 현재 관사의 월세 등 사용료를 내며 지낼 방침이다.

이날 경북도에 따르면 이철우 도지사는 2018년 당선 된 이후 기존 도지사 관사로 사용 중이던 안동시내 아파트 임대 계약을 해지, 임대보증금 약 4억원을 회수한 바 있다.

대신 그간 사용 실적 없이 방치돼 있던 도청 신청사 대외통상교류관(현재 잡아센터) 게스트하우스(174.6㎡)를 관사로 사용했다. 관사 사용에 따른 전기요금 등 관리비는 자비로 부담했다.

하지만 오는 7월 1일 민선 8기 출범을 앞두고 구시대의 유물인 관사를 없애야 한다는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왔다. 전국 17개 광역지자체장 당선인 중 경북과 대구, 전북만 관사 입주 의사를 내놓기도 했다.

지역 시민단체는 최근 홍준표·이철우 당선인을 향해 "관사를 없애라"는 촉구 성명을 내기도 했다.

이에 경북도도 관사 폐지 입장을 내놓기에 이른 것이다.

다만 이 도지사는 개인 주택이 완공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현재 게스트하우스에 거주할 계획이다. 도청신도시 특성상 아파트, 주택 등 부동산 임대 공급 물량이 거의 없고 관리상 문제 등으로 개인 주택이 낫다는 게 경북도 판단이다.

이 도지사는 기존 관리비 외에 합당한 사용료(월세)도 내달부터 지불하겠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경북도 안팎에서는 최근 관사 논란을 두고 여러 뒷말이 무성하다. 23개 시군에 걸친 경북도의 특성상 도지사 당선인이 어느 도시에서 배출될지 모르는 만큼 도청신도시에 단체장 관사가 필요한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적잖다.

특히 권역이 넓지 않은 광역시 단체장과 광역도 단체장의 상황이 다르고, 멀리서 오는 손님이 많아 관사가 응접실 등 사실상 공관의 기능도 한다는 것이다.

경북도 한 직원은 "시도별로 여건이 다르다. 권역이 넓은 데다 아직 도시 형성이 안 된 도청신도시에 청사가 있는 경북도 상황은 특수하다"면서 "향후 신도시 출신이 아닌 도지사 당선인은 청사 인근에 개별로 방을 얻거나 해야 할 텐데, 방 얻을 돈이 없으면 단체장 하지 말아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