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지지도 긍정 46.6%-부정 47.7%…취임 후 첫 역전

다른 지역 긍정평가 일제 하락했지만 대구경북은 6.5%p 오른 59.4% 기록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가 취임 후 처음으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질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제위기 상황 속에서 정부 간 엇박자가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천5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 긍정 평가는 46.6%를 기록했다. 전주 대비 1.4%포인트 낮아진 수치로 6월 1주차 조사 이후 3주 연속 내림세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 평가는 1주일 새 2.3%포인트 높아진 47.7%로 집계됐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차이는 1.1%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지역별로는 인천·경기(긍정 45.5%, 부정 50.9%), 부산·울산·경남(48.2%, 45.2%)에서 긍정평가 각각 4.4%포인트, 3.4%포인트 하락하며 큰 폭의 낙폭을 기록했다. 다만 대구·경북에서는 6.5%포인트 오른 59.4%를 기록했다.

배철호 수석전문위원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긍정 평가 낙폭보다 부정 평가 상승 폭이 더 커 부정 평가가 오차범위 내지만 긍정 평가보다 우위를 보였다"며 "치안감 인사 발표 논란과 '국기 문란' 발언, 고용노동부 주 52시간제 개편 추진 발표에 '정부 입장 아니다' 등의 발언은 정책 혼선 평가 소지가 다분히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