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다리 아저씨’의 주인공 박무근 미광전업 대표,청룡봉사상 인(仁)상 수상

10년간 익명으로 사랑의열매에 10억 원을 기부해온 '키다리 아저씨'의 주인공 박무근 미광전업 대표(72)가 제56회 청룡봉사상을 받았다. 2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된 시상식에서 박 대표는 30여년 간 기부와 나눔을 실천해온 공로로 청룡봉사상 인(仁)상을 수상했다.

박무근 대표는 매년 연말마다 익명으로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는 메모와 함께 사랑의열매 대구지회에 1억 원 가량을 기부해왔다. 그의 지속적인 익명 기부는 지역 사회를 넘어 우리 사회 전역에 감동을 선사했고, 전국 곳곳에 훈훈한 익명 기부 사례를 낳기도 했다. 2020년 12월에는 "10년간의 기부 약속을 마무리 한다"는 메모와 함께 마지막 익명기부를 실천했다. 당시 누적 기부금액은 총 10억 3천 5백여만 원에 달했다.

올 2월, 대구 사랑의열매를 다시 찾은 박무근 대표는 실명으로 부인과 함께 새로운 나눔을 실천했다. 박 대표는 가입 날짜와 시간을 기념해 부인 김수금 씨와 202,222,220원을 기부하면서, 사랑의열매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에 부부 회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후 박무근 대표가 그간의 화제였던 대구 '키다리 아저씨'였음이 밝혀져 또 한 번 주목을 받기도 했다.

1949년 경북 군위에서 태어난 박 대표는 경제적 형편으로 학업을 끝마치지 못한 아픈 경험이 있기에 '가난해서 학교에 다니지 못하는 아이들이 없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첫 기부를 시작했고, 올해로 30년이 된다. 매달 기부를 이어가다 좀 더 체계적으로 기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2001년에는 기부 전용 통장을 개설하기도 했다. 그동안 활용된 통장이 23개에 달한다.

박무근 대표는 "과분한 상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사회의 어두운 부분을 비추는 반딧불이 같은 역할을 하고 싶다"며 "제가 '키다리아저씨'로 불리고 기억에 남는 것보다, 우리 사회에 나눔 문화가 더 많이 확산돼 수많은 키다리아저씨가 생겨나기를 희망한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청룡봉사상은 안전하고 따뜻한 사회를 만드는 데 헌신한 숨은 영웅들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경찰관 중 사회 안전·대민 봉사·범죄 소탕 부문에 힘쓴 이들에게 충(忠)·신(信)·용(勇)상을, 일반 시민 중 어려운 이웃에게 사랑과 봉사로 온기를 전한 이에게 인(仁)상, 위험을 무릅쓰고 위기에 처한 이웃을 구한 이에게 의(義)상을 수여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