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원챔피언십 올해 3번째 멋진 종합 격투기 경기 평가

추성훈(왼쪽)이 아오키 신야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둔 경기가 2022년 원챔피언십 상반기 종합격투기 명승부 3위로 뽑혔다. 원챔피언십 제공
추성훈(왼쪽)이 아오키 신야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둔 경기가 2022년 원챔피언십 상반기 종합격투기 명승부 3위로 뽑혔다. 원챔피언십 제공

추성훈(47)이 아시아 최대 격투기단체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에서 올해 3번째로 멋진 종합격투기 경기를 펼쳤다는 평가를 받았다.

추성훈은 원챔피언십 공식홈페이지가 선정한 '2022년 상반기 종합격투기 명승부 TOP5'에 3위로 이름을 올렸다. 전 라이트급 챔피언 아오키 신야(39·일본)를 2라운드 1분50초 만에 펀치로 TKO 시킨 지난 3월의 성과를 인정받은 셈이다.

원챔피언십 측은 "추성훈과 아오키, 두 레전드의 오랜 불화가 매혹적인 승부이자 극적인한판 대결로 표출됐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아오키는 2007~2010년 종합격투기 라이트급 세계 2위로 평가됐다. 2009년 이후 일본홈경기 16연승은 현재진행형이다. 2000년대 아시아 유도 최강자 추성훈은 종합격투기 전향 후에도 K-1 Hero's 챔피언을 지내는 등 미들급 세계 10위안에 들었다.

지난 2008년 아오키는 당시 K-1이 운영한 종합격투기 대회 '드림'을 통해 대결을 요구했지만 체급차이로 성사되지않았다.

그러던 중 추성훈이 2012년 웰터급으로 내려온 뒤, 아오키는 2015년 웰터급으로 데뷔하면서 체급이 맞춰졌고 UFC를 떠난 추성훈이 원챔피언십에 입성하며 14년만에 아오키와 대결이 성사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3일 0시 기준 )

  • 대구 6,071
  • 경북 6,210
  • 전국 124,5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