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말 다른 대통령실…"尹 대통령-이준석 회동? 보도 사실 아냐"(종합)

회동 알려지자 일각 '李, 징계위 앞 윤심 기대나' 해석…대통령실은 거리두기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과 이준석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최근 회동했다는 일각의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앞서 이 대표 측이 회동 사실을 '맞다'고 인정하면서 윤리위 징계를 앞둔 이 대표가 윤 대통령에게 다가서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왔으나, 이날 대통령실의 부인으로 미묘한 온도차가 생겼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이 대표는 이달 중순쯤 비공개로 회동했다.

이 대표 측은 "두 분이 최근에 한 번 더 만나려고 했으나 대통령 일정 때문에 취소됐다. 윤 대통령이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한 이후에 보기로 날짜를 조율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의 회동은 이 대표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절차가 곧 시작된다는 점에서 관심을 끈다.

윤리위가 내달 7일 이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징계 심의 절차에 착수하기로 하면서 그 결과에 따라 이 대표의 거취가 갈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이 이 대표 징계 추진과 최고위 내부 갈등 등에 대해 "이게 대통령을 도와주는 정당인가"라고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 평가에 못박으면서 당내 힘싸움도 표면화하는 조짐이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인천 송도센트럴파크 호텔에서 열린 '제9대 국민의힘 인천광역시당 지방선거 당선인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인천 송도센트럴파크 호텔에서 열린 '제9대 국민의힘 인천광역시당 지방선거 당선인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은 이런 가운데 이 대표가 윤 대통령을 만나면서 대통령 차원의 도움을 바라는 것 아니겠냐고 해석하고 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얼마 전 회동에서는 윤리위 건을 언급하지 않은 채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등 현안에 대해 의논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처럼 공공연한 '회동' 소식에 대해 이날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달 중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비공개 만찬을 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지했다.

대통령실이 이처럼 거리를 두는 것에 대해 여권 안팎에서는 대통령실 측이 당내 상황에 공식적으로 개입하고 싶지 않은 것 아니겠냐는 해석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앞서 지난 24일 윤리위 징계 등 최근 당 상황에 대해 "당무(黨務)에 대해선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선을 긋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2일 0시 기준 )

  • 대구 5,816
  • 경북 6,663
  • 전국 128,71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