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尹대통령·이재명 모두까기…"독단·아집에 국민 짜증"

尹대통령에 "소통 부재한 콩가루 집안" "李, 개인적 손해 따질만큼 한가한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에게는 '콩가루 집안임을 스스로 자처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에게는 '공적 임무를 수행할 자격이 없다'며 둘에 대해 "초심을 잃는 모습에 국민들이 짜증나고 힘들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전 장관은 25일 페이스북에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홍팀과 청팀의 이해 안 가는 발언'이라는 제목의 글을 썼다.

그는 윤 대통령을 홍팀(국민의힘 대표색)에, 이 고문을 청팀(민주당 대표색)에 빗대고서 최근 두 사람의 발언이 '독단과 아집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전 장관은 고용노동부가 '52시간제 개편'을 발표하자 윤 대통령이 "정부 공식 발표가 아니다"라고 해명한 것, 경찰 인사 논란을 두고는 "국기 문란"이라며 격앙한 것을 각각 가리켜 "무엇이 정부의 공식 발표이고, 무엇이 국기 문란이냐"고 지적했다.

그는 "장관 발표가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면 소통이 부재한 '콩가루 집안'임을 스스로 자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장관은 이 고문에 대해서도 그가 최근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놓고 "108 번뇌 중이다", "당 대표가 된다고 해도 개인적으로는 손해"라고 말한 것을 일러 "무엇이 개인적 손해이고 번뇌할 일인가. 개인적 손해를 따질 만큼 한가하고 계산적이라면 공적인 임무를 수행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스스로 자처한 것 아닌가"라고 따져물었다.

박 전 장관은 앞서 CBS 노컷뉴스와 인터뷰하면서도 "아직도 민주당이 대선 평가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은 '이재명의 민주당'이라는 말을 대선 때 꺼냈다. 전대를 앞두고도 '누구의 민주당' 이런 말이 나오는데, 당은 특정 누구의 것이 아닌 국민의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 문재인 대통령 시절 '문빠'라고 하는 분들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이 고문이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것을 두고도 "저 같으면 출마 안했을 것이다. 지방선거를 '제2의 대선'으로 끌고 갔던 민주당의 전략과 구도는 굉장히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