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치료 불만' 부산대병원 60대 남성 방화…47명 대피

3시간 전 소란 피워 경찰이 귀가 조처…재차 찾아와 범행
휘발유 몸·바닥 뿌리고 불붙여 중상…응급실 운영 11시간 차질

부산대병원 응급실에 출동한 소방대원들. 부산소방본부 제공
부산대병원 응급실에 출동한 소방대원들. 부산소방본부 제공

부산대학교병원 응급실에서 환자 보호자인 60대 남성이 방화를 시도해 환자와 의료진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다행히 병원 의료진이 자체 진화에 성공해 대형 화재로 번지지는 않았지만, 11시간 가량 응급실 운영에 차질을 빚었다.

25일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5분쯤 부산 서구 부산대병원 응급실 입구에서 60대 남성 A씨가 방화를 시도했다.

A씨는 패트병에 담아온 2ℓ의 휘발유를 자신의 몸과 병원 바닥에 뿌린 뒤 라이터로 불을 질렀다.

불은 병원 의료진이 소화기 등을 이용해 5분여 만에 신속히 진화하면서 소방대원이 도착하기도 전에 꺼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왼쪽 어깨부터 다리까지 2∼3도 화상을 입고 부산대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의 이같은 범행은 병원의 부인에 대한 치료에 불만을 품고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응급실 환자 보호자인 A씨는 방화 3시간여 전 응급실에서 "부인을 빨리 치료하라"며 고성을 지르고, 의료진이 치료를 위해 부인 팔을 결박하자 "풀어주라"며 난동을 부렸다.

당시 의료진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A씨를 아내와 분리한 뒤 귀가 조처했는데, A씨가 이후 휘발유 등을 가져와 방화한 것으로 확인된다.

한편 내원 당시 A씨 부부 모두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방화 시도로 응급실 환자 18명과 의료진 29명 등 모두 47명이 급히 건물 밖으로 대피했다. 또 이로 인해 응급실 운영도 11시간 가량 차질을 빚은 뒤 이날 오전 9시쯤부터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