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의 한 재활원 전 원장, '근로장애인 임금 횡령 혐의' 구속

  • 0

올 해 초 안동시가 근로 장애인 임금 횡령의혹 경찰 수사의뢰
톱밥공장 등 직업재활서 받은 4명 근로임금 통장관리 횡령 의혹

안동시 산하 출연출자 기관에 대한 대대적 구조조정이 가시화되고 있다.
안동시 산하 출연출자 기관에 대한 대대적 구조조정이 가시화되고 있다.

근로장애인 임금 횡령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를 받아오던 안동의 장애인 거주시설인 한 복지법인 재활원의 전 원장인 A(56) 씨가 횡령혐의 등으로 24일 구속됐다.

안동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안동시가 장애인 거주시설 지도점검 과정에서 한 재활원 전 원장이 생활지도원으로 근무하면서 수년 동안 입소자 가운데 직업재활에 나섰던 근로장애인들의 임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안동시는 지난해 이 장애인 거주시설인 재활원 근로장애인 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명의 근로 임금을 횡령한 정황을 확인했지만, A씨가 부인하면서 경찰에 수사의뢰했다.

안동시 조사 결과 10명의 근로 장애인들이 안동지역 나눔공동체, 톱밥공장, 세탁공장 등에서 직업 재활에 나서 받은 임금 통장을 A씨가 관리하면서 1억4천500만원을 현금으로 인출한 정황을 확인했다.

또, A씨는 매월 30만원씩 1년간 가입한 적금 만기 해약금 5천200만원도 횡령한 의심을 받는 등 횡령 의심 금액이 2억2천200만원에 달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