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대구가 더 더워" 더위부심 부릴 때 됐다…24일 오전 11시 '폭염주의보' 발효

  • 0

이틀 넘게 최고 체감온도 33도 이상 전망

대구 달성군 송해공원을 찾은 나들이객들이 세차게 솟아오르는 분수를 바라보며 산책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 달성군 송해공원을 찾은 나들이객들이 세차게 솟아오르는 분수를 바라보며 산책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기상청은 24일 오전 11시를 기해 대구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폭염주의보는 최고 체감온도 33도를 웃도는 상태가 이틀 이상 계속되거나 더위로 큰 피해가 예상될 때 내린다.

대구 외에도 경북 경주, 포항, 영덕, 의성, 예천, 상주, 김천, 칠곡, 군위, 경산, 영천, 구미일원에도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주말동안 흐린 날씨가 이어지겠고, 토요일인 25일 오후와 저녁 사이에는 대구와 경북 내육을 중심으로 5~50㎜의 소나기가 예보됐다.

토요일 아침 최저 기온은 대구 23도 등 18~24도, 낮 최고 기온은 대구 33도 등 29~33도 분포를 보이겠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