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유명 냉면집서 30여명 '집단식중독' 증세…60대 남성 숨져

냉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매일신문 DB
냉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매일신문 DB

경남 김해시의 한 유명 냉면집에서 손님 30여 명이 식중독에 걸리고 60대 1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23일 김해시에 따르면 지난달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김해시의 한 냉면집에서 음식을 먹은 1천여 명의 손님 중 34명이 식중독에 걸렸다.

손님 중 60대 남성 1명은 식중독 증세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입원 3일 만에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부검 결과 이 남성은 패혈성 쇼크를 소견을 받았고 경찰은 식중독 연관성에 대해 조사를 벌이는 중이다.

지난달 19일 식약처와 김해보건소가 해당 식당의 음식물 등을 조사한 결과 계란지단에서 식중독의 원인이 되는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

현재 이 식당은 한 달간 영업정지 행정 조치를 받아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경찰은 업주를 입건해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