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대통령실 인근서 "사드 기지 철거하라"

  • 0

성주·김천 주민들 반대 상경 투쟁…사드철회평화회의 '사드 기지 정상화 반대' 기자회견
불법공사 중단, 주5회 경찰작전 중단, 사드 철거 강력 촉구…“사드 모든 과정 비정상·불법적 진행”

사드철회평화회의는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사드 기지 정상화 반대 성주·김천 주민 상경 투쟁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기지 정상화 반대 이유를 밝혔다. 사드철회 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사드철회평화회의는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사드 기지 정상화 반대 성주·김천 주민 상경 투쟁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기지 정상화 반대 이유를 밝혔다. 사드철회 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경북 성주 사드철회평화회의는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정상화 반대 성주·김천 주민 상경 투쟁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공사 중단, 주5회 경찰작전 중단, 사드 철거를 강력 촉구했다.

사드철회평화회의는 사드철회 성주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 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등 사드 반대단체의 연합체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석주 소성리 이장 등 주민 10여명도 참가했다.

사드철회평화회의는 이날 "사드는 주민과 국회 동의 없는 배치, 부지 쪼개기 공여, 환경영향평가도 거치지 않은 임시배치 상태에서의 운영과 기지 공사 등 그동안의 모든 과정이 비정상적이고 불법적으로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사드 배치와 관련해 계속 말을 바꾸고, 주민들 이야기는 듣지 않다가 이제와 사드 기지 정상화라는 이름으로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못 박겠다는 것은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주민의 일상을 모두 망가뜨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드는 북한 미사일 방어에 군사적 효용성이 없는 반면, 한반도·동북아의 진영 대결과 군비 경쟁을 심화하는 기폭제가 될 수 있다"며 "철거가 평화를 지키는 길"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참석자들은 국방부가 추진 중인 사드 기지 정상화를 위한 일반환경영향평가협의회 주민대표로 소성리 주민들은 절대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