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식 경북교육감 "폐교 활용법 적극 발굴할 것"…폐교 활용한 수학·유아교육·안전체험관 등 조성

사업 추진 과정 어려움도 많지만, 지자체와 소통으로 풀어나갈 것
앞으로 폐교 활용한 한국어교육센터, 독도교육원 등도 조성 예정

임종식 경북도교육감이 폐교 활용 방안 등 앞으로의 경북 교육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경북교육청 제공
임종식 경북도교육감이 폐교 활용 방안 등 앞으로의 경북 교육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경북교육청 제공

"폐교가 지역의 구심점 역할이 될 수 있도록 교육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겠습니다."

임종식 경북도교육감은 폐교의 매각보다는 훌륭한 교육 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한 여러 가지 활용방안을 구상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경북교육청은 옛 황남초교를 전국 최초 발명교육체험관으로 설립했고, 옛 다인초교 달제분교장을 활용해 의성안전체험관을 건설하기도 했다"며 "이 외에도 폐교를 활용해 안동과 칠곡에 수학체험센터, 유아교육체험센터, 종합체험학습장 등 다양한 교육 공간을 조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경북지역에 없었던 체험형 안전체험관도 임 교육감이 폐교 활용을 통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 중 하나다. 의성에 이어 경주의 옛 안강북부초교에도 학생들에게 체험 중심의 안전교육 시행을 위한 제2종합안전체험관이 조성 중이다.

전국 어느 교육청보다 경북은 폐교를 활용한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지만, 추진 과정에서 어려운 점도 많다.

그는 "폐교를 임대해서 지역주민을 위한 평생교육시설이나 문화시설, 공공체육시설로 많이 활용하고 있지만, 아무래도 폐교는 지리적으로 접근성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아 매수자 찾기와 활용방안 모색에 어려움이 있다"며 "이를 극복할 방안으로 지자체에 폐교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적극 홍보도 하고 있고, 교육행정협의회 등 지역 내 소통의 장을 통해 주민들에게도 필요한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폐교를 활용한 추가 체험관 건립 계획도 다양하다. 폐교를 활용한 새로운 교육 공간 재창조를 통해 지역사회와 소통·융합하는 공간을 만들겠다는 그의 교육 철학 덕분이다.

임 교육감은 "옛 노월초교는 한국어교육센터, 옛 울릉초교 장흥분교장에는 독도교육원, 옛 울릉북중에는 미래교육센터 등 다양한 체험관 건립을 계획하고 있다"며 "폐교는 지역의 흉물이 아닌 학생들에게 필요한 교육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으며, 향후 미래융합 교육 공간으로 활용하고자 구상하고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