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식서 여직원 성추행” 경주시청 공무원 경찰 조사 중

경주시는 직위해제 조치

경주시청사 전경
경주시청사 전경

경북 경주시청 공무원이 회식 자리에서 여직원을 성추행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1일 경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시청 한 부서의 회식 과정에 팀장급인 50대 A씨가 20대 여직원 B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코로나19 이후 가진 첫 부서 회식 후 자리를 옮긴 노래방에서 B씨에게 입을 맞추는 등의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지난 15일 이 같은 내용으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재 동석한 직원들을 상대로 사실확인 중이며, 조만간 A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경주시는 A씨와 B씨를 분리 조치하고, 지난 16일 A씨의 직위를 해제했다. 또 노조와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고충심의위원회를 열어 처벌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경주시 관계자는 "직장 내 성희롱 등 관련 조례에 따라 피해자에 대한 고충 상담을 진행 중이며, 진술 내용을 토대로 엄정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