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외국인 여성 코로나19 방역지침 어겼다가 벌금 300만원 선고

입국한 뒤 2주간 자가격리 않고 타 지역으로 이탈

대구지법 포항지원. 매일신문 DB
대구지법 포항지원. 매일신문 DB

경북 포항에서 코로나19 자가격리 방역지침을 어긴 30대 외국인 여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포항지원 형사2단독 권순향 부장판사는 21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30) 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1일 해외에서 입국한 A씨는 포항시로부터 2주간 숙소에서 자가격리를 하라는 통지를 받았지만 이를 어긴 채 숙소를 이탈해 경남 울주군으로 가 돌아오지 않은 혐의로 기소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