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안전사고 예방 위한 '웨어러블 로봇' 개발 추진

스타트업 위로보틱스, 근로복지공단 재활공학연구소와 함께 개발

건설 현장 작업자 지원 웨어러블 로봇 사업모델 실증 개요. / 사진=대우건설 제공
건설 현장 작업자 지원 웨어러블 로봇 사업모델 실증 개요. / 사진=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현장에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웨어러블 로봇 개발에 착수한다.

대우건설은 위로보틱스, 근로복지공단 재활공학연구소와 함께 건설현장 내 웨어러블 로봇 및 스마트작업 케어서비스 개발·보급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3사는 한국로봇산업진흥원(KIRIA)이 주관한 2022년도 '수요기반 맞춤형 서비스 로봇 개발·보급사업' 공모에 참여해 지난달 31일 '웨어러블 로봇 솔루션을 이용한 스마트작업 케어서비스 개발 및 실증' 과제에 선정됐다.

이번 공모에서 3사는 건설현장 내에서 상시 착용 가능한 웨어러블 로봇 솔루션과 작업자의 근골격 이슈 및 지속가능한 생산성을 위한 스마트작업 케어서비스를 제안해 선정됐다.

사업에 활용할 작업자용 웨어러블 로봇은 '허리보조 로봇'과 '보행보조 로봇' 2종이다.

건설현장에서 근력 보조와 상시 착용성을 위해 1.5kg이하 무게로 제작된다. 또한 4~10시간의 사용시간, 개인/작업 맞춤형 보조, 모션 제한 최소화 등이 특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건설용 웨어러블 로봇 개발은 건설현장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생산성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며, 향후 로봇의 안전성과 효과성이 입증되면 타 산업분야로의 보급 확대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4일 0시 기준 )

  • 대구 5,636
  • 경북 6,458
  • 전국 119,6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