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내일 오전 7시 20분 발사대로 이송…발사 예정은 21일

15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KSLV-Ⅱ)가 다시 조립동으로 이송되기 위해 발사대에서 내려지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KSLV-Ⅱ)가 다시 조립동으로 이송되기 위해 발사대에서 내려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내일(20일) 오전 발사대로 이송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19일 오후 비행시험위원회를 열어 누리호를 발사대로 이송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는지 검토한 후 이같이 결정했다.

누리호는 20일 오전 7시 20분 발사체종합조립동에서 출발해 발사대로 이동할 예정이다. 새로 정해진 발사 예정일은 21일이며, 발사 시각은 오후 4시가 유력하지만 변동 가능성이 있다.

현재까지 발사 준비 작업에 영향을 줄 만한 기상 상황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의 지상풍은 초속 1∼3m로 예상되며, 강수는 예보되지 않았다. 길이 47.2m의 누리호를 기립시킨 뒤, 높이 48m의 엄빌리칼 타워에 고정하는 작업을 하는 고도에서는 초속 5m의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항우연은 발사 예정일을 하루 앞둔 14일 강풍 등의 영향으로 이송과 발사를 하루씩 연기했다. 이에 따라 누리호는 지난 16일 발사 예정이었으나 지난 15일 기립 상태에서 점검하던 중 1단 산화제 탱크에서 레벨 센서 신호 오류가 발견돼 조립동으로 되돌아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8,728
  • 경북 7,550
  • 전국 180,8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