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인터넷 익스플로러, 이젠 안녕"···경북 경주에 묘비 등장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마이크로소프트(MS)가 웹브라우저 인터넷 익스플로러(IE) 서비스를 27년 만에 중단한 가운데, 경북 경주에 익스플로러의 '업적'을 기리는 빈소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는 15일 "독보적이었던 그의 업적을 기억하며"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오늘 내일 하던 친구(IE)가 결국 곁을 떠났다. 독보적이었던 그의 업적을 기억하며"라면서 "부모(MS)도 이제 버린 자식이라 그런지 아무도 빈소를 마련해 주지 않아서 경주에 있는 친형에게 부탁했다"며 빈소 사진을 올렸다.

그는 "경주에 있는 카페 건물 옥상에 커플들이 프러포즈 용으로 주로 활용하는,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가 있다. 열려 있어서 마음껏 올라갈 수 있다"라면서 "그 교회 옆 한편에 (빈소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묘비에는 IE의 로고와 서비스 기간(1995.8.17.~2022.6.15.)과 함께 "He was a good tool to download other browsers.(그는 다른 브라우저를 다운로드 받기 좋은 툴이었다)"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그는 "주말에 소주 들고 한번 더 가볼 참"이라면서 "삼가고'앱(app)'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MS가 1995년 윈도우95 운영체제 추가 패키지로 처음 서비스한 IE는 이날부로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이제 PC에 설치된 IE는 비활성화되고, 실행하더라도 MS의 다른 웹브라우저 '에지(edge)'로 자동 연동된다.

IE는 한때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이용되는 웹브라우저로 2003년에는 점유율이 95%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구글 크롬과 맥(MAC) 운영체제의 사파리 등 다른 브라우저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지 못했고 스마트폰 시대가 도래하면서 이용자가 점차 감소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