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본 여성 집 데려가 가두고 성폭행한 경찰 기소…직위 해제

경찰 관련 자료 이미지. 연합뉴스
경찰 관련 자료 이미지. 연합뉴스

술집에서 처음 만난 여성을 집으로 데려가 성폭행한 경찰관이 재판에 넘겨졌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9일 마포경찰서 소속 경장 30대 A씨를 감금·강간 및 간음약취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A씨는 지난 4월 20일 오전 4시쯤 서울 서대문구의 한 주점에서 만난 여성 B씨를 집으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B씨와 사건 당일 처음 만난 사이로, 가방을 빼앗아 강제로 자기 집으로 데려간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B씨의 휴대폰을 빼앗아 다른 사람과 연락을 하지 못하게 했고, 약 2시간 가량 집에서 나가지 못하게 제압한 뒤,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하고 이달 초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마포경찰서는 사건 발생 후 A씨를 직위 해제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4일 0시 기준 )

  • 대구 5,636
  • 경북 6,458
  • 전국 119,6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