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년새 압수수색 4번…'임종식호 2기' 도교육청 뒤숭숭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10일까지 반 년간 4번 압수수색 받아
경북교육청 직원들 "수사기관에 불려갈라…업무 손에 안 잡혀"

경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 DB

지난해부터 잇따른 경찰 압수수색으로 경북교육청이 어수선하다. 반년 만에 4차례나 압수수색 당한 전례가 없는 데다 '임종식호 2기' 출범과 함께 더 큰 악재가 생기지 않을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12일 경북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경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이하 반부패수사대)는 교육청 내 4개가량 부서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압수수색으로 경찰은 관련 서류 등을 챙겨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불과 사흘 만에 진행된 압수수색이기도 했다. 지난 8일에도 반부패수사대가 6·1 지방선거 교육감 선거와 관련, 경북교육청 간부 공무원 A씨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며 2개 부서를 조사한 바 있다.

경찰은 A씨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포착하고 사무실 컴퓨터 자료,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3월 16일에도 반부패수사대는 음식물 쓰레기 감량기 구매 과정과 관련한 내용 조사 등을 이유로 임종식 경북교육감을 면담하고, 교육청 내 관련 부서를 압수수색 및 자료 요청을 했다.

지난해 11월에도 포항 모 유치원 부지 선정을 두고 불법·특혜 정황이 없는지 살피기 위해 포항교육지원청과 경북교육청 일부 부서를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지역 관가에서는 경찰이 교육감 선거를 도운 측근들에 대한 이익 제공 여부 등을 두고 수사를 확대해가는 모양새라는 반응이 나온다. 또한 임 교육감 입건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잖다.

경찰 압수수색이 잇따르자 직원 분위기도 뒤숭숭하다. 경찰 압수수색에 이은 담당자 소환 조사가 이뤄질 수 있어 청내에선 '누가 조사 대상이 될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조성되고 있다.

교육청 한 직원은 "정부나 교육청은 적극적인 행정을 요구하고 있지만 반년 만에 경찰의 압수수색이 4번이나 이뤄져 직원들이 업무 추진에 소극적으로 변하고 있다"면서 "수사가 장기화하면 교육 행정의 질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빨리 조사가 마무리됐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 구체적인 수사 사안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0일 0시 기준 )

  • 대구 6,997
  • 경북 8,887
  • 전국 151,7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