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여대생 원조교제'…日자민당 의원 성추문에 선거 안갯속

요시카와 다케시의 원조교제 논란이 신문에 실렸다. 연합뉴스
요시카와 다케시의 원조교제 논란이 신문에 실렸다. 연합뉴스
요시카와 다케시 사진. 연합뉴스
요시카와 다케시 사진. 연합뉴스

일본의 요시카와 다케시(40) 중의원이 가정을 두고도 18세 여대생과 원조교제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일본 상원의원을 뽑는 참의원 선거를 한달 앞두고 소속당이자 집권당인 자민당에 대해 '악영향' 우려가 나온다.

10일(현지시간) 일본 뉴스포스트세븐은 요시카와 의원이 18세 여대생과 고급 식당에서 함께 술을 마시고, 호텔 객실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요시카와 의원은 지난달 27일 유명 사립대 1학년인 A씨와 도쿄 미나토구의 음식점에서 술을 마신 뒤 고급 호텔로 이동해 객실에서 1시간 반 정도 머물다 나왔다.

여대생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요시카와 의원에게 "4만엔(약 38만원)의 용돈을 받았다. 방에서 술을 마시자는 이야기를 듣고 호텔 객실로 갔다"며 "그가 객실에서 성적인 접촉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요시카와 의원은 "같이 밥은 먹었으나 돈을 건넨 적도, 호텔 방에 들어가지도 않았다. 같이 술을 마셨기 때문에 여성이 20세가 넘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요시카와 의원에게는 아내와 2명의 딸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딸들과 함께 요리하는 게 취미라고 언급한 적 있으며, 가족과의 시간을 소중히 여긴다고 말하는 등 가정적 이미지를 구축했다.

그는 어린이 관련 정책에 대한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요시카와 의원을 둘러싼 성추문에 자민당 내에서는 그가 책임을 져야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세코 히로시게 자민당 참의원 간사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증명하지 못하면 사직을 포함해 (거취를)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고 했다.

자민당의 한 간부는 "18세에게 술을 마시게 했다면 문제"라며 요시카와 의원이 이 문제에 책임질 것을 요구했다.

요시카와 의원은 지난해 10월 중의원 선거에서 주목받은 인물이다. '현직 우선' 원칙을 고수하는 자민당이 당시 환경부 장관이었던 호소노 고시 의원을 택하지 않고, 요시카와 의원을 공천했다.

그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에게 "우리 당의 분위기 메이커"로 평가받으며, 자민당의 젊은 의원으로 자리를 구축했다. 이렇다 보니 일본 정계에선 요시카와 의원을 이른바 '기시다 파(波)'로 보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보도는 알고 있다. 본인이 사실을 설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자민당은 같은 당 출신인 기시다 총리가 정권을 잡은 만큼 오는 7월 참의원 선거 승리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상태였다.

그러나 선거를 앞두고 요시카와 의원의 '원조교제 스캔들'이 악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