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김 美 대북특별대표 "핵실험 준비 마친 북한 언제든 쏠 수 있어"

연합뉴스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북한이 언제든 핵실험을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 대표는 7일(현지시간) 전화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이) 정확한 시기와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정보가 없다"면서도 "북한은 분명히 풍계리에서 핵실험 준비를 마쳤고, 언제든지 실험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북한의 7차 핵실험이 임박했음을 시사하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대표는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이 올해 '전례 없는' 수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후 북한 당국자들이 '전술 핵무기' 사용 계획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의 핵실험 재개가 동북아 전체에 불안정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그들이 핵실험을 삼가기를 희망한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이 여전히 열려 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북한에 대한) 미국의 외교적 접근 약속에 대한 시한은 종료일이 없다"며 "나는 우리가 실행 가능한 외교적 노선을 계속 추구하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제사회 역시 북한의 핵실험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향후 며칠 이내에 7차 핵실험을 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라고 발언한 바 있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역시 6일 "풍계리 핵실험장의 갱도 중 하나가 재개방된 징후를 관찰했다"며 "이는 핵실험을 위한 준비일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