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토속어종 보전 생태하천 만든다

  • 0

의성 비안면 1만1500㎡ 부지에 총 90억 투입…2025년 완공 목표
생태하천, 수생식물군락지 등 조성

경북도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도청 전경. 매일신문 DB

낙동강 생태계를 그대로 옮겨 토속어류를 보전하는 시설이 전국 최초로 조성된다.

경북도는 5일 "'낙동강 토속어종 생물자원 보전시설 생태하천 조성'을 위한 기본계획, 실시설계 국비 예산 1억 원이 환경부 내년도 예산에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의성 비안면 소재 토속어류산업화센터 내 유휴부지 1만1천500㎡에 낙동강생태하천 1천200㎡, 지상 1층·연면적 1천320㎡ 규모 생물자원 보전시설 등을 조성하는 것을 내용으로 한다.

국비 45억 원, 도비 36억 원, 의성군비 9억 원 등 총 90억 원이 들어가며 조성 기간은 2025년까지이다.

단순한 보전, 전시에서 벗어나 낙동강 수계 생태하천을 구현해 다양한 생물 자원이 생태계 그대로 보전되도록 자연친화적 공간을 마련하는 게 목표이다.

토속어종 생물자원 보전을 위한 생태하천 조성 관련 시설은 아직 전례가 없어 전국 최초라는 게 경북도 설명이다. 센터 내 기존 연구기반시설을 활용한 생물자원 연구기능 강화, 청소년 생태환경교육 효과 제고 등 역할도 기대된다.

이번 사업의 선정은 김희국, 임이자 국회의원 등 지역 정치권의 노력과 토속어류산업화센터의 지속적인 건의 등이 이룬 성과로 평가된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등 여러 기관과 협력해 낙동강 고유 토속어종의 종 보전, 생물 다양성 확보 등으로 생태 관광 활성화,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