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탄소배출 줄이는 '환경교육주간' 운영

디지털 탄소 다이어트, 친환경 프린트, 다회용기 사용 등 생활 캠페인 시행
11월 학생들이 직접 환경 정책 제안 대회도 운영 계획

경북지역 학생들이 환경교육의 일환으로 직접 학교 주변 환경정화 활동을 벌이고 있다. 경북교육청 제공
경북지역 학생들이 환경교육의 일환으로 직접 학교 주변 환경정화 활동을 벌이고 있다. 경북교육청 제공

경상북도교육청은 5일부터 11일까지를 '제1회 환경교육주간'으로 정하고 탄소배출 줄이기에 나섰다.

이번 행사는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맞아 환경교육의 필요성과 공동 참여 분위기를 조성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한 탄소중립을 실천하고자 마련됐다.

우선 교육청 차원에선 친환경 실천운동을 한다. 업무용 컴퓨터 디지털 기기 사용을 줄이는 '디지털 탄소 다이어트', 인쇄 횟수 감소와 양면인쇄·모아찍기·흑백인쇄를 통한 잉크 절약의 '친환경 프린트 생활', 개인용 다회용기 사용 등 사무실에서 실천할 수 있는 생활 속 캠페인으로 시행된다.

학생들이 환경교육의 일환으로 환경과 관련된 다양한 디자인 작품을 만드는 공모전에 참가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교육청 제공
학생들이 환경교육의 일환으로 환경과 관련된 다양한 디자인 작품을 만드는 공모전에 참가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교육청 제공

단위 학교에서는 '지구 살리기 플라스틱 분리·배출 프로젝트'를 통해 환경교육을 진행한다. 또 학교 구성원이 함께 실천하는 우리 학교 환경 실천 구호 정하기와 환경 정책 제안 등 지역사회와 연계한 운동도 실천한다.

특히 경북교육청은 오는 11월 학생들이 직접 미래 환경 정책을 제안하는 '(가칭)장인 탄소 중립 실천 대회'도 운영할 계획이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올해로 50주년을 맞는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해 단 하나뿐인 지구를 살리고자 모두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동참해야 한다"며 "지속 발전 가능한 미래를 위해 환경과 생명의 가치를 배우는 생태전환교육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0일 0시 기준 )

  • 대구 6,997
  • 경북 8,887
  • 전국 151,7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