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한국본부 대구지회 설립

  • 0

31일 대구예술발전소서 창립총회 가져

31일 오후 대구예술발전소 수창홀에서 열린 아시테지 코리아 대구지회 창립총회에서 이국희 지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도훈 기자
31일 오후 대구예술발전소 수창홀에서 열린 아시테지 코리아 대구지회 창립총회에서 이국희 지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도훈 기자

(사)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한국본부(ASSITEJ·이하 아시테지 코리아)가 대구에 지회를 설립했다. 지회 설립은 경기‧인천에 이어 세 번째다.

아시테지 코리아는 31일 오후 대구예술발전소 수창홀에서 창립총회를 열어 이국희 전 대구시립극단 예술감독을 지회장으로 선출하고 대구지회 출발을 알렸다. 극단 누리(대표 신숙희), 극단 고도(대표 김진희), 극단CT(대표 전광우), 엑터스토리(대표 신동우), 프로젝트O(대표 이미은), 교육극단 나무테랑(대표 이융희), 플레이스트(대표 김수영) 등 7개 단체가 회원으로 참여한다.

아시테지는 아동청소년연극의 가치 존중과 발전을 위해 1965년 파리에서 창립한 비정부 국제기구다. 87개국 4천여 명이 참여한다. 한국은 세계본부의 15개 이사국 중 하나다.

1982년 설립된 한국본부엔 200여 아동청소년 공연 단체와 극작가, 평론가, 연구자 등이 참여한다. 1992년 '서울어린이연극상' 제정한 것을 시작으로 '아시테지 국제여름축제', '지역아동극축제', '아동청소년 연극교실', '교사를 위한 워크숍' 등을 통해 아동청소년을 위한 예술문화 환경을 만드는데 노력하고 있다.

아시테지 코리아의 지회 설립은 경기지회와 인천지회가 만들어진 이후 20여 년만이다. 그동안 대구지역 아동극단들의 꾸준한 노력의 결과라는 게 아시테지 코리아 측의 설명이다.

이국희 대구지회장은 "1980, 1990년대 대구의 양대 백화점 공연장을 중심으로 연중무휴로 공연되던 아동극들이 지금은 몇몇 극단에 의해 겨우 유지되고 있다"며 "참여 단체들과 합심해 전문 아동극단의 활성화와 올바른 아동청소년극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31일 오후 대구예술발전소 수창홀에서 열린 아시테지 코리아 대구지회 창립총회에서 이국희 지회장이 임원진을 소개하고 있다. 김도훈 기자
31일 오후 대구예술발전소 수창홀에서 열린 아시테지 코리아 대구지회 창립총회에서 이국희 지회장이 임원진을 소개하고 있다. 김도훈 기자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