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이재명·송영길 정치권 퇴출해야…민주당 바닥 드러났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9일 오후 서울 한강시민공원 망원지구를 방문해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9일 오후 서울 한강시민공원 망원지구를 방문해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29일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내놓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와 송영길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겨냥해 "정치권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 유세 현장에서 "나라 살림을 쉽게 생각하고 책임질 수 없는 말을 투표 직전에 마구 해댄다. 선거가 한 사흘 남다 보니 민주당이 하는 행태가 조금씩 바닥을 드러내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 갑자기 김포공항을 인천으로 이전해서 합치고 김포공항을 없애 버리자는 공약을 내놨다. 판단력이 좀 이상해진 것 같다"며 "광진구민은 어디로 가야 제주도를 갈 수 있나. 인천을 가든지 원주공항을 이용해야 한다. 원주까지 두 시간 걸린다. 인천공항도 김포공항보다 두 배 걸린다"고 지적했다.

오 후보는 "한 분은 하마터면 대통령이 될 뻔한 분이고 또 한 분은 민주당 당 대표를 2년 가까이 했다"면서 "정말 큰일이 날 뻔했다. 이런 분들이 나라를 이끄는 반열에 올라섰다는 게 아찔한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엉터리로 표 얻으려고 (공약을) 투표일 며칠 전에 내놓는 사람들, 이분들은 서울시장 자격이 없고 인천 계양 국회의원 자격이 없는 게 아니라 정치에서 퇴출시켜야 한다"고 직격했다.

오 후보는 이후 동대문구 유세 현장에서도 "이재명 후보가 계양에서 지지율이 우리 당 윤형선 후보와 비슷하다고 하니 위기의식을 느낀 송영길 후보가 이 후보를 살려주려고 우리 김포공항을 인천에 주겠다고 공약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시가 지난 2007년 발표한 면목선 사업 추진이 미뤄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박원순 서울시장 10년 시절 민주당 구청장들이 일을 열심히 안 했다는 뜻"이라고 공세를 펼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