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손실보상 추경안 합의…오후 7시30분 처리키로

박병석 국회의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및 여·야 원내대표 등과 추경 협의 전 포즈를 취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정책위의장, 추경호 부총리, 더불어민주당 박홍근원내대표, 박병석 의장,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및 여·야 원내대표 등과 추경 협의 전 포즈를 취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정책위의장, 추경호 부총리, 더불어민주당 박홍근원내대표, 박병석 의장,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여야가 재협상 끝에 손실보상 추경(추가경정예산)안에 합의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더불어민주당이 요구하는 것에 대해 양보를 많이 해주고 처리하는 것이 소상공인을 위하는 길"이라며 "민주당이 요구하는 것을 대폭 수용해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야가 원만히 합의해서 소상공인에게 코로나로 인한 손실지원급 및 보상금을 지급할 수 있어 기쁘고 다행"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앞서 여야는 추경안의 핵심 쟁점인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두고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난항을 겪어왔다. 민주당은 손실보상 소급적용과 형평성 보완 등을 요구하며 정부안인 36조4000억 원(지방교부금 제외)보다 15조 원 많은 51조3100억 원 규모의 추경을 주장해왔다.

권 원내대표는 개별 지급에 대해 "법인택시 버스기사는 당초 200만 원에서 300만 원으로, 특고 프리랜서는 당초 100만 원에서 민주당의 요구를 수용해 200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