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모내기 없는 벼 논 드론 직파 시범 재배

모내기 대비 ㏊당 생산비를 120만원 절감…작업 시간도 6분의 1로

경북 의성군 다인면 가원리 들녘에서 농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벼 직패 재배를 위해 드론에 볍씨를 넣고 있다. 의성군 제공
경북 의성군 다인면 가원리 들녘에서 농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벼 직패 재배를 위해 드론에 볍씨를 넣고 있다. 의성군 제공
경북 의성군 다인면 가원리 들녘에서 드론이 논에 볍씨를 뿌리고 있다. 의성군 제공
경북 의성군 다인면 가원리 들녘에서 드론이 논에 볍씨를 뿌리고 있다. 의성군 제공

이젠 모내기 없이 벼 논에 드론으로 직파하는 농법이 도입된다.

경북 의성군은 26일 다인면 가원리 1㏊ 논에 드론 직파 재배를 시연했다.

벼 직파 재배는 드론을 통해 논에 볍씨를 뿌려 모를 기르는 농법으로, 육묘 키우는 과정과 모내기가 없어 ㏊당 생산비를 최고 120만원 정도 절감하고, 작업 시간도 6분의 1로 줄일 수 있다.

게다가 비료 살포, 병해충 방제 등 드론을 활용한 생력 재배로 작업 효율을 높이고, 농촌의 고령화와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에서 보면 농촌 인력난 해소에 획기적인 농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의성군 관계자는 "벼 논 드론 직패 재배는 농촌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저탄소 농업기술 확대 보급을 위해 올해 1㏊를 시범 재배해 작황을 분석하고, 점차적으로 드론 직파 재배 면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